경찰, 태극기 집회 후원한 시민들 계좌까지 조사

시민들 "돈 모은 사람 통장을 조사해야지, 왜 돈 낸 사람 정보까지 조회하나"

오창균 기자 프로필 보기 | 최종편집 2018.01.06 10:29:08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오창균 기자
  • crack007@newdaily.co.kr
  • 뉴데일리 정치부 차장 오창균입니다. 청와대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와 주요 정당 활동을 취재해왔습니다. 舊 통진당과 종북세력의 실체를 파헤치고 좌파 진영의 선전선동에 맞서고 있습니다. 팩트와 진실을 확인해 보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에 앞장서겠습니다.

 

경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참여해 후원금을 낸 시민들의 계좌를 들여다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조선일보 6일자 보도에 따르면, 경찰은 태극기 집회에서 후원금을 낸 시민 2만명의 금융 계좌를 조회했다. 지난해 6월 정영모 정의로운시민행동 대표는 "정광용 대변인 등 탄기국 집행부 5명이 2016년 11월부터 2017년 2월까지 태극기 집회 현장 모금과 광고 등을 통해 40억3,000여만원을 불법 모금했다"며 경찰에 고발했다.

문제는 경찰이 후원금을 낸 시민들까지 수사 대상에 포함시켰다는 점이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말 은행들이 계좌 조회 사실을 당사자들에게 통보하면서 경찰 수사와 관련한 사실이 알려졌다. 수사 기관이 금융 계좌를 조회하면, 금융회사는 나중에 이 사실을 당사자에게 알려야 한다. 탄기국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는 작년 11월에 끝났지만, 기부자 금융 계좌 조회 사실은 최근에 알려진 것이다.

이후 인터넷에는 해당 문제를 두고 억울함과 불만을 호소하는 시민들의 글이 올라왔다.

한 시민은 "박 전 대통령 탄핵을 반대한다는 말만 해도 '적폐'로 낙인찍히는 세상인데, 탄기국 기부 명단에 내 이름이 올라가 있다는 것만으로도 불안하다"고 했다.

다른 시민은 "불법 모금을 조사하려면 돈 모은 사람들 통장만 조사하면 되는데 왜 돈을 낸 사람들 정보까지 조회하느냐? 3만원, 5만원 기부한 사람들 개인 정보까지 뒤지는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경찰 측은 "후원자들이 탄기국 회원인지 일반 시민인지 확인하기 위해 인적사항을 파악한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단체 회원인지 파악하려는 목적으로 후원금 송금 부분과 이름, 주민등록번호, 주소 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다만 경찰은 "수사 대상으로 시민들을 조사한 것은 아니며 사건 종결 후 관련 내용은 남아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하지만 경찰의 해명에도 많은 시민들은 여전히 불만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오창균 기자
  • crack007@newdaily.co.kr
  • 뉴데일리 정치부 차장 오창균입니다. 청와대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2012년 총선과 대선, 2014년 지방선거 등 크고 작은 선거와 주요 정당 활동을 취재해왔습니다. 舊 통진당과 종북세력의 실체를 파헤치고 좌파 진영의 선전선동에 맞서고 있습니다. 팩트와 진실을 확인해 보도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에 만연한 비정상의 정상화에 앞장서겠습니다.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